날마다 무럭무럭 성장중

꿈꾸는 어른이

생각모음/직딩일기

직장생활을 좀더 행복하게 하려면

자기계발팩토리 2020. 12. 11. 08:55
728x90
반응형

요즘 유튜브 미술 강좌를 보면서 그림 그리는 재미가 쏠쏠하다. 학교 다닐 때 미술시간에 그림 그린 것 외에는 제대로 그림을 그려본 적이 없으니 당연히 여러 가지로 서툴지만, 내 손으로 무언가 창작을 해 본다는 게 꽤 재미있고, 나름대로 성취감도 든다. 모처럼 제대로 그려 보려고 파버카스텔 수채색연필도 하나 구입했다. 나무도 그려보고, 해변가도 그려보고, 아직은 모방 수준이지만 언젠가는 나도 멋진 작품을 만들어볼 날이 있겠지 하는 기대도 있다. ^^

학생 때는 공부에 집중해야 한다는 이유로, 회사원이 되어서는 업무에 집중해야 한다는 이유로, 본업 외에는 다른 재밋거리를 찾을 심적인 여유가 없었다. 그럴 시간이 있다면 업무의 완성도를 높이는 데 더 투자를 하지. 사사로운 취미생활이나 하면서 시간을 보내는 것이 아깝다고 느껴졌다. 취미 생활한다고 돈이 생기는 것도 아니고, 그거랑 내 업이랑 연결고리가 있는 것도 아닌데 뭐하러 하나... 그런 생각으로.

어느 순간 돌아보니, 내 생각이 너무 편협했던 것 같다. 가시적인 소득이 없으면 가치가 없는 일이라고 생각했다. 손에 잡히는 소득이 있어야만 행복한 것은 아닌데. 그냥 그 과정으로 행복할 수 있는 기회를 많이 만들면 그것도 나름대로 좋은 건데. 왜 꼭 모든 에너지와 시간과 자원을, 미래 어느 시점의 반대급부 - 가시적인 소득 - 을 위해 투입해야만 하는 것일까? 가시적인 소득이든 행복이든, 왜 유예되어야 하는 것일까?

최근 그룹사 회장님께서 "행복"이라는 가치를 계속 강조하고 계신다. 그 분이 가진 철학적 통찰을 내가 따라갈 수 있지는 않겠지만, 회사 차원에서 "행복"이라는 화두를 계속 강조하다보니 무엇이 행복일까 하는 생각을 한번쯤은 해 보게 된다. 행복이란 게 항상 미래의 어느 시점에 이룰 수 있는 것이라고만 생각한다면, 그런 행복은 항상 유예될 수밖에 없는 것 아닐까? "언젠가" 라고만 생각하면, 그리고 "지금"이라는 시간이 항상 그 "언젠가"를 위해 투입되어야 하는 자원이라면, 우리는 언제쯤 되어야 행복해질 수 있을까?

미래 어느 시점에 행복을 위해서 지금의 행복을 미루지 말아야겠다. 그것이 낭비적인 요소가 되거나 본업조차도 방해를 받을 만큼 생활을 잠식하면 안 되겠지만, 오늘 사소한 행복을 위해서, 나를 위해서 조금의 시간을 투입할 용기는 가져볼 필요가 있을 것 같다.

에너지가 충전되어야 업무도 더 잘할 수 있다. 잠시 일에서 분리되는 것이, 업무로부터 Unplug 되어 있는 시간을 좀 가지는 것이, 일과 삶의 분절을 주는 것이, 업무에 좀더 집중할 수 있도록 에너지를 충전할 수 있는 것 같다. 즐거운 놀잇거리가 많아질수록 행복할 거리도 많아진다. 업무로, 인간관계로 스트레스를 받다가도, "아, 집에 가서 그림그려야지" 하는 생각에 스트레스를 잊을 수 있다. 뭔가 스토리가 있는 인생을 살 기회를 가질 수 있다. 그냥 집에서 쉬는거 말고, 무엇이든 행복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나만의 활동이 있다면 아깝게 흘러가는 시간을 기억에 좀더 남겨둘 수 있을 것 같다.

글자로 빽빽히 차 있는 책보다는, 중간중간 여백도 있고 그림도 있는 책이 더 기억에 많이 남는다. 행복한 오늘은, 지나면 행복한 기억이 된다. 행복한 기억을 떠올리면, 행복했던 그때로 되돌아가 그때의 기쁨을 다시 누릴 수 있다. 그렇게 보면, 오늘 치열하게 사는 것이 미래의 행복을 위한 투자이듯, 오늘 행복하게 사는 것 역시 미래에 "불러오기"해서 누릴 수 있는 행복을 저장해 두는 게 아닐까. 그거야말로 꼭 필요한 자기계발이 아닐까 싶다. 

미천한 실력으로 그린 그림을 몇 개 넣어 본다. 자랑하려는 건 아니고, 먼 훗날, 내가 이렇게 그림을 못 그릴 때도 있었구나 싶은 생각이 들게끔, 기억에 담아 두려고. ^^

나무는 어렵다.
역시나 어렵다.
수채색연필 시도
조금 괜찮은가?
따라해도 어렵네요
유튜브 "따쟁이의 힐링스케치" 보면서 따라한거
기억에 남는대로 복기해본 거.
유튜브 "티노씨" 보면서 따라 그린 그림.
유튜브 "티노씨" 보고 따라그린 그림.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