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재 정리하기 (feat. 아빠도 방이 필요해요)

방 하나는 내가 쓸께요

 

이 집에 이사 올 때, 아내를 졸라서 방 하나는 내 서재로 쓰기로 허락을(?) 받았다. 아무에게도 방해받지 않는 나만의 공간을 가지는 것이 항상 로망이었다. 아이들이 어리니 잠잘 때는 침실에서 다같이 자면 된다. 아이들이 아직 공부방이 따로 필요한 것이 아니니까, 자기 방이 필요하다고 할 때까지는 방 하나를 내 서재로 쓰기로 했다. 아무에게도 방해받지 않는 공간을 가져서 기분이 너무너무 좋................................을 뻔했는데, 그래도 방해받지 않는 건 아니었다. "아빠 머해요?" 하면서 들어와서 이것저것 만지고 책상위에 올라가고 키보드 두드리는 두 아기동물들 때문에. 

 

성품이 워낙 지저분(?)하고 물건 관리를 제대로 못 해서, 방 하나를 받았지만 책이며 잡동사니 정리가 되지 않아서 늘 아내한테 한소리 들었는데, 새해맞이 특집으로 방 정리를 하기로 했다. 최근에 곤도마리에 정리책을 읽었는데, 정리정돈을 잘 하면 그 공간에 있는 것이 행복해지고 업무능률도 오른다는 속삭임에 빠져서, 내가 맘편히 글도 쓰고, 쉬기도 하고, 멍때릴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 보기로 했다. 그리고 나름대로 이렇게 꾸며 보았다. 

 

서재 사진 투척

 

서재 꾸미기 1
서재꾸미기 : 천장꼭대기에서
서재꾸미기 : 두닷 1870 책상
앵글이 마음에 들어서

 

 

인테리어 감각이 꽝인지라, 아기자기하게 예쁘게 꾸미지는 못했다. 설정사진 찍으려고 마음먹고 싹 정리한 것은 안 함정. 특히, 구형 아파트라서 옛날옛적 인테리어로 꾸며놓은 이 붉은 갈색 바닥은 정말 마음에 안 들지만. 들어올 때 인테리어를 싹 하고 들어오고 싶었는데, 주머니 사정이 넉넉하지 않아서 도배장판만 하고 들어온게 참 아쉬웠다. 나중에 언젠가 바닥을 마음에 들게.... 화이트하게 바꾸어 주어야지.

 

보통 책상을 벽에 붙여 놓고 쓰는데, 저렇게 중간에 넣고 창을 등지고 앉아 보는게 로망이었다. 공간 활용도는 별로 좋지 않지만, 저렇게 해 놓으니까 가끔 집에 놀러 오시는 분들이 멋지다고 칭찬해 주어서 기분이 좋았음. ^^ 학생시절 교수님 사무실 들어갈 때나, 그리고 회사에서 임원실 들어갈 때 항상 이렇게 벽을 등지고 문을 바라보고 작업하는게 그렇게 멋있어 보여서 나도 한번 흉내를 내 보았다.

 

저렇게 책상 배치를 해 놓았을 때의 장점은? 일단 뭔가 어깨가 으쓱한 느낌적인 느낌. 그리고 방에 누가 들어와도 당장 뭐 하고 있었는지 보이지 않는다는점. 후방주의 할 필요가 없다.  혼자서 뭐 이상한거 하느냐고 물으면? 뭐 그런건 아니다. 하다못해 좀 쉰다고 유튜브를 보거나 게임을 할 때 아이들이 보면 자기들도 하겠다고 달려드니까 ... 유튜브 창을 닫을 시간을 벌 수 있다는 점이 장점이라면 장점이다. ^^

 

뒤에 있는 나무는 돌보아 주지를 않아서 이파리들이 많이 떨어졌다. 같이 사는 짝꿍이 맨날 당신 방은 당신이 좀 관리하라고 타박을(?) 놓는다. 그래도 간헐적으로 정리는 한다. ^^ 나무야 나무야 죽지말고 잘 자라렴.....

 

 

다음에는 아내 방도 구경시켜 드릴께요 ^^ 방주인한테 허락을 받는다면...

댓글(29)

  • 2021.01.07 07:57 신고

    깔끔하니 너무 좋은데요 !!

  • 2021.01.07 08:17 신고

    방 멋지네요. 부럽습니다 :)

    • 2021.01.08 01:25 신고

      집에 계신 보스님한테 엄청 졸라서 얻어냈어요 ^^아이들이 크면 다시 반납해야 할 거 같습니다 ㅋㅋㅋㅋ

  • audenstudio
    2021.01.07 09:19

    부럽습니다. 방에만 들어가도 집중이 잘 될 것 같은 느낌이네요!!

  • 2021.01.07 10:59 신고

    서재 깔끔하고 멋있네요^^ 책꽂이에 있는 책 들도 궁금합니다!

    • 2021.01.08 01:24 신고

      책꽂이에... 조정래 태백산맥이랑, 요코야마 미쯔데루 만화삼국지, 그리고 펭귄클래식 문학전집... 그리고 만화 조선왕조실록 등등 있어요 ^^ 다음에 책소개도 한번 해보고 싶어요 ㅎㅎㅎ

  • 지식마스터
    2021.01.07 12:38

    좋네요 저도 갖고 싶어요 서재.ㅎㅎㅎ
    삼국지..가 눈에 띄네요... 학창시절 스마트폰이 없던 시절!!
    화장실에 맨날 들고가던 책이었는데요.ㅎㅎ

  • 은색꿀벌
    2021.01.07 15:24

    서재 정말 멋지네요. 하지만 아이가 있으면 혼자만의 시간은 없는걸로....

    • 2021.01.08 01:23 신고

      맞아요 ^^ 지금은 아이들이 자니까 딱 혼자만의 시간인데 , 이 시간이 소중한 것 같습니다 ㅎㅎ

  • 생독TV
    2021.01.08 00:02

    창작의 공간입니다. 뭔가 작품이 나올 것 같은...

    • 2021.01.08 01:22 신고

      혼자 있을 때 편안한 공간이어서 이런저런 생각도 많아지더라구요 ^^ 그러다가 글도 쓰고 책도 읽고.. ㅎㅎ

  • 무료자료
    2021.01.08 01:01

    안녕하세요.
    티스토리 포럼에서 블로그 주소보고 방문하였습니다.

    다름이 아니라 무료 블로그 교육자료를 배포하고 있습니다. 구글 드라이브에서 다운로드 받아 정독해보시면 블로그 운영에 도움이 되실겁니다.
    https://drive.google.com/file/d/1Jgv7XshH-kH9IYuIDEcvl2YE3K3Iwrdi/view?usp=sharing

    현재 네이버 카페도 운영중에 있는데요.
    저의 2020년 7월 ~ 12월 수익이 궁금하시다면 아래글에서 확인해보세요.
    https://cafe.naver.com/blog300/2607

    원하지 않았던 정보였다면 죄송합니다.
    2021년 풍성한 한해가 되시길 기원합니다.

  • 2021.01.08 10:21 신고

    너무 부럽습니다 ㅠㅠ
    저도 서재를 만들고 싶지만
    저희 부부는 모든 방을 아이들에게 양보했어요 ㅎㅎ
    아이들이 조금 더 크면 서재를 만들수 있겠죠.?

    • 2021.01.09 08:49 신고

      꼭 그러실 거에요 ^^ 저희도 조만간 아이들이 방 하나씩 달라고 하면 주어야 할 거 같아요... ㅎㅎ

  • 2021.01.08 14:51 신고

    책장이 넘 탐나는데요? 인테리어 꽝치곤 너무 깔끔한 것 같습니다 ㅎㅎ

    • 2021.01.09 08:52 신고

      촬영을 위한 다소의 설정이 ^^;;; 아내가 이것저것 좀 깔끔하게 정리해준 덕을 많이 보았습니다 ^^

  • 2021.01.09 11:09 신고

    오 깔끔합니다^^ 크고 작은 화분, 벽에 걸린 꽃 까지 눈에 들어옵니다~ 제 방에는 화분이 하나도 없어서 몰랐는데 방에 식물이 있으니 다르네요!

  • question person
    2021.01.11 22:59

    저 북북라이브러리인데요, 왜 구독이 안 되있죠?
    그래서 구독버튼을 눌렀는데 구독 버튼이 안 눌러져요ㅠㅠ

    • 2021.01.12 00:40 신고

      아마도, 제가 2차도메인을 사용하게 되면서부터 구독자분들 로그인이 풀리는 경우가 가끔 있더라구요. 댓글쓰기 창에 로그인 버튼 누르면 해결되기는 합니다 ㅜㅜ

  • question person
    2021.01.11 22:59

    저 북북라이브러리인데요, 왜 구독이 안 되있죠?
    그래서 구독버튼을 눌렀는데 구독 버튼이 안 눌러져요ㅠㅠ

  • 2021.01.11 23:03 신고

    엇! 다시 원래대로 됐네요!
    방 정말 깔끔하네요!
    그 곳에서 글 쓰고 독서하면...
    제가 가고 싶네요!
    저도 언젠가 독서와 글을 쓰는 방과 종이책을 사서 꽃아놓는 날이 왔으면 좋겠네요!

    • 2021.01.12 00:41 신고

      ㅎㅎ 감사해요 ^^ 자기만의 방이 있다는게 좋은 거 같아요. 예전엔 아내와 같이 쓰는 방을 서재로 썼었는데, 어떻든 자기 공간이 있으면 좀더 편안한거 같아요. ㅎㅎ

  • 2021.01.12 10:02 신고

    서재있는 거 너무 부럽네요!ㅜㅜ 구독하고가용!ㅎㅎ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