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빌라 가격상승률이 두 배나 뛰었다고?

서울 빌라 가격상승률이 두 배나 뛰었다고?

반응형

서울 빌라 가격상승율이 두 배나 올랐대요.

 

들어가며

 

오늘자 경제신문을 보니, 9월 서울 빌라 매매 가격 상승율이 한 달 사이에 두 배나 올랐다고 합니다. 최근 국민은행에서 9월 주택가격 동향 통계를 발표했는데, 9월 서울의 연립주택 매매가격의 상승율이 1.42% 를 기록해서, 전월의 0.73% 상승한 것 대비해서 두 배로 상승율이 올랐다고 하네요.

 

"상승율"이 상승한다

 

1% 라고 하니까 크게 와 닿지 않을 수 있는데, 월간 상승율이라는 것을 감안하면 단순 산술로 계산해도 연 12퍼센트가 넘는 상승율이니까 꽤 많이 오른 것이지요. 가격 자체도 문제지만 상승율이 올라갔다는 것은 주목할 만한 내용입니다. 상승율이 일정하게 유지되더라도 가격은 가속도를 받아서 급격히 올라가게 되지요. 그런데 상승자체가 올라갔다는 것은 그보다도 훨씬 급격히 가격이 상승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단순 수학적으로만 계산하면 그렇다는 것이죠.

 

연립주택 누적 가격 상승폭은 올초 대비해서 6.21% 라고 하는데, 작년 1~9월 사이 상승율이 3.51퍼센트에 머물던 것을 생각해 보면 두 배까지는 아니더라도, 1.8배 가량은 상승율이 더 높아졌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아파트 가격이 엄두를 못 낼 정도로 높아지다 보니 빌라나 연립주택 쪽으로도 수요가 확장되고 있는 게 아닌가 생각이 듭니다. 게다가 서울시에서는 재건축이나 재개발사업의 규제가 완화되었죠. 기존에는 2종 일반주거지역 기준으로, 재개발시 7층까지로 층고가 제한되어 있었지만, 이제는 25층까지 개발할 수 있도록 완화되었습니다. 용적율도 기존 190%에서 200%로 허용치가 높아진 것이 가격 상승의 한 몫을 한 것이 아닌가 하는 분석들이 있군요.

 

월간 통계 보도자료를 보니

 

제가 월간 통계 보도자료를 직접 보았습니다. 서울의 9월 주택가격 상승율은 1.52% 인데 (주황색 선), 4월까지 상승율이 둔화되다가 5월부터는 지속적으로 올라가고 있는 추세입니다. 아파트 역시 9월 상승율이 최고를 찍고 있군요. 주택 가격이 하락한 적은 없었습니다. 

 

주택 종류별로 서울의 매매가격 증감율을 보면, 아파트가 1.7% 에 육박할 정도로 가격상승폭이 역시 가장 높군요. 연립주택은 앞서 언급한 것처럼 전월 대비 1.42% 상승했는데, 지난 6월 이후로 상승율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는 것이 주목됩니다.

 

주택 유형별 월간 상승율

 

엑셀로 다양하게 제공되고 있는 자료들을 토대로, 1월 대비해서 가격이 얼마나 상승한 건지 보았습니다. 연초 대비해서 아파트 기준으로는 12퍼센트 육박하게, 그리고 주택 전체를 다 합치면 8퍼센터 넘게 상승했군요. 

 

 

주택별 거래가격 변동 (1월대비)

 

연초 대비해서 얼마나 상승한 것인지, 2020년과 2021년 초를 각각 1.0 으로 해서 뿌려본 결과, 2020 년 대비 2021년의 상승폭이 확실히 더 높았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연도별 주택가격 누적상승

 

마치며

 

국민은행 월간 / 주간 주택가격추이를 보니 생각보다 다양한 관점에서의 통계가 제시되고 있군요. 신문이 만들어 준 기사도 도움이 되겠지만, 조금 더 분석을 해 보고 싶을 때 유용하게 활용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반응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