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봉산 등산 후기 : 매일매일 산에 가면 생기는일

설봉산 등산 후기 : 매일매일 산에 가면 생기는일

반응형

산에 매일 가면 생기는 일
산에 매일 가면 생기는 일

 

들어가며

 

최근 몇일간, 운동에 관한 포스팅이 줄어든 것 같습니다. 이전에 달리기를 한다고 포스팅을 올렸는데, 요즘은 달리기를 조금 쉬고 아내와 함께 등산을 하고 있습니다. 등산이라고 해 봤자 해발 400m 도 채 되지 않는 낮은 산이지만, 그래도 저질 체력인 저에게는 운동 효과가 꽤 있는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달리기도 좋아하지만, 아내와 함께 하기에는 등산이 더 낫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달리기는 둘이 같이 이야기하면서 천천히 걸을 수 있는 게 아니기 때문이죠. 등산은 발맞추어 천천히 걸으면서, 아내와 대화도 하고 햇볕도 쬐고 경치도 구경하고 좋은 공기도 마실 수 있어서 함께 하기 괜찮은 운동인것 같았습니다.

 

등산로 초입
등산로 초입

 

설봉산 등산 후기

 

800m : 약수터까지 겨우겨우 걸어기어 가던 시절

 

설봉산 등산로 입구부터 10분 정도 걸어 올라가면 약수터가 나옵니다. 거리로는 약 800m 정도가 되고요. 몇 년 전에 아이들과 함께 갔을 때는, 약수터까지 올라가는 것도 너무 힘들더라구요. 그때는 아마도 아이들을 업고 올라오느라 더 그랬던 것이닞도 모르겠습니다. 아무튼 처음에 약수터까지 올라가는 것 자체가 너무 힘들어서 1~2주 정도는 약수터 까지만 갔다가 스트레칭하고 내려 온 적도 있었습니다.

 

 

호암약수터에 있는 운동기구들
호암약수터에 있는 운동기구들. 헬스장 갈 필요가 없네요.

 

1.5km : 적응하고 나니 산성까지는 갈만하네요.

 

처음에는 800m 정도 걷는 것도 그렇게 힘들었는데, 어느 정도 익숙해 지고 나니 좀 더 높이 올라가 보고 싶더라구요. 약수터 에서 부터 20분 정도 더 걸어 올라가면 설봉산성이 나옵니다. 이렇게 작은 시골 산에도 산성이 있다는 것이 놀랍더라구요.

 

제 생각에는 한동안은 설봉산성까지가 체력적 한계였던 것 같습니다. 등산로 입구 부터 1.5km 정도 되는 거리인데, 제딴엔 거리도 꽤 되었고, 경사도 상당히 가팔라서 한동안은 거기까지만 올라가곤 했습니다.

 

그마저도 적응이 되니까 산성 까지는 어느 정도 익숙해지더라구요. 역시 사람은 적응의 동물인것 같습니다. 연습을 하니까 체력도 좋아지고, 처음엔 그렇게 힘들었던 것이 별로 부담스럽지 않게 느껴지는 걸 보니 말이지요. 어느 정도 몸이 건강해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개인적으로 만족감이 많이 들었습니다.

 

설봉산성
설봉산성

 

 

2.6km : 이제 정상은 기본이죠 ^^

 

지난 주부터는 아내와 함께 정상에 올라 가고 있습니다. 지난주에 설봉산성까지 올라가는 중에, "우리는 언제 정상에 가 보냐" 라고 이야기 했던 기억이 납니다. "말 나온 김에 오늘 좀 더 가볼까?" 하고 의기투합(?)을 해서, 설봉산성에서 하산하지 않고 조금 더 올라가 보기로 했어요.

 

사실상 설봉산성 이후에는 그렇게 가파르지는 알았습니다. 아마 산성이 능선에 자리잡고 있는 것이어서 거기까지 올라가는 게 힘들었고, 그 이후부터는 비교적 완만한 게 아니었나 싶습니다.

 

산성으로부터 1km 정도 가니 정상이 나왔어요. 완만한 경사였고 가끔씩 내리막길도 있어서 그렇게 힘들지 않게 갈 수 있었습니다. 설봉산 정상은 희망봉이었습니다. 희망봉에서 인증샷을 찍었어요. 정상까지 아주 힘들 줄 알았는데, 고비인 설봉산성까지만 올라가고 나면 거기서부터는 그리 힘들지 않다는 것을 알고 나니 정상도 그렇게 부담스럽지는 않았습니다.

 

정상 인증샷.
정상 인증샷. 

 

갑자기 설봉산 소개하는 분위기

 

설봉산은 이천의 진산으로서, 높이는 해발 394m 입니다. 아까 말씀드린 것처럼 최고봉은 희망봉이구요. 희망봉을 정점으로 해서 여러 방향으로 다양한 등산 코스가 개발 되어 있었습니다.

 

챌린지 한번 해 볼까 싶어요.

 

저는 지난 주부터 시작해서 정상까지 네 번 올라갔고, 아내는 제가 치과 치료 받는 날까지 합해서 총 다섯번 올라갔어요. 일주일에 서너번 정도 가면 건강에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챌린지라도 해 볼까 생각 중입니다. 올 한해 설봉산 100번 오르기 뭐 이런 거 한 번 해 볼까 생각 중이에요. 사계절의 변화를, 산을 오르면서 체험에 보는 것도 나쁘지 않겠네요.

 

산에 한 달 정도 오르고 나서 체중이 조금 줄어든 것 같습니다. 저는 산에 오르고 나서 1.5kg 정도 빠졌고 아내는 더 많이 빠진 것 같아요.

 

마치며

 

달리기이든 등산이든 아무튼 몸을 움직이니까 체력도 좋아지고 몸무게도 줄어들고.. 여러 가지로 좋네요.

 

40 대가 되니 뭐니 뭐니 해도 건강이 최고인 것 같습니다. 건강을 잃고 나서는 돈도 많이 들고 회복도 쉽지 않지요. 좋은 거 많이 먹고, 몸 많이 움직이고.. 휴직 하는 기간 동안에 다른 거 크게 이루지 못하더라도, 몸이라도 건강해지면 그것만으로도 충분한 가치가 있는 게 아닌가 생각이 드네요.

 

아무튼 저처럼 불혹(?)의 나이에 접어 드신 아재 분들 계시면 건강 많이 챙기시고 늘 활력이 있는 일상 되시기 바랍니다. ^^

반응형

댓글(8)

  • 2022.03.14 22:55 신고

    저도 2번 정도 갔던 산인데, 영월암도 기억나고요. 좋은 정보 잘보고 갑니다.

    • 2022.03.17 01:35 신고

      설봉산에 와 보셨군요~~! ^^ 작은 소도시에 있는 산인데 방문해 주셨네요. ^^ 감사합니다. 자주 찾아 뵐께요~!

  • 2022.03.14 23:25 신고

    저도 지인들 모이면 맨 삼겹살에 소주를 벗어나 낮은 산 오르고 싶어요ㅎ 건강에 최고라지요.

    • 2022.03.17 01:36 신고

      산 좋은 것 같아요. 이제 봄이 되면 푸른 잎도 날 테고 더 좋아지겠지요.. ^^ 사계절 사진을 모두 남겨보고 싶은 생각입니다. ^^ 방문 감사드려요~~!

  • 2022.03.15 06:59 신고

    건강을 위해서 등산 참 좋죠^^

    • 2022.03.17 01:37 신고

      맞습니다. ^^ 약간 건강해진 느낌적인 느낌이 들더라구요. 건강해졌는지 알아볼 수있는 지표가 마땅히 없는 것 같아 최근 인바디체중계도 구매했어요. ^^ EOSI 님도 늘 건강하세요~~!

  • 2022.03.15 14:36 신고

    맞는 말씀입니다. 나이가 드니 건강을 챙겨야겠더라고요.
    저는 등산까지는 아니지만, 매일 매일 만보걷기를 실천하려고 노력합니다.
    등산은 한달에 한번(?) 정도는 가는 것 같고요. 안 갈때도 있지만..^^
    비 소식이 없으면 이번주에 한번 등산을 다녀와야겠습니다.
    정상에서 느낄 수 있는 기분을 느껴보고 싶어지네요!! ^^

    • 2022.03.17 01:38 신고

      만보 걷기도 정말 운동이 많이 되더라구요. ^^ 어쨌든 몸을 자꾸 움직여야 건강해지는 것 같습니다. 오늘도 건강한 하루 되세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