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육아휴직을 신청하기로 했어요!

아빠 육아휴직을 신청하기로 했어요!

반응형

육아휴직
육아휴직

 

 

들어가며

 

제목 그대로입니다. 아빠 육아휴직을 신청하기로 했습니다. 직장 생활을 8년 하고 나니, 안식년을 가질 필요가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정신없이 일하는 과정에서 번아웃 이 오기도 했고, 조금 쉬어가면서 삶을 재정비해야겠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더라구요.

 

엄밀하게 말해 대학원 기간까지 합치면 15년 정도를 열심히 달려 왔다고 자부합니다. 그 과정에서 꽤 많은 것들을 이루었고, 자리도 나름대로 잡았고, 직장에서도 어느 정도 궤도에 올라갈 만큼은 성장했다고 생각이 되네요.

 

제가 직장생활 7~8년차쯤 되었을 때 많이 느낀 것이 있는데, "힘들기 전에 쉬어야 업무의 효율이 높아진다." 는 것이었습니다. 그 이전에는 체력적으로 힘들다는 생각을 못하기도 했고, 의식하고 경쟁해야 될 동료들이 주위에 많이 있었기 때문에 쉴 때마다 뒤쳐지는 느낌도 들고, 불안해서 잘 쉬지 못하는 경우도 많이 있었어요.

 

육아휴직을 쓰게 된 이유?

 

힘들기 전에 쉬어라

 

그런데 어느 정도 나름대로 자리를 잡고 나니, 시간에 공백이 약간씩 생길수록 생각을 정리할 기회도 많아지고, 업무상 실수도 줄어들고 삶의 질이 더 올라간다는 것을 많이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힘들기 전에 쉬어 주는 생활 패턴을 유지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2~3주에 한 번씩은 반차를 쓰고, 한 달에 한 번 정도는 연차휴가를 꼬박꼬박 사용하는 것이지요. 경우에 따라서는 월화수목 초과근무 바짝 하고 금요일에 일찍 퇴근하는 것도 좋고, 제 개인적으로는 수요일날 반일 정도 휴가를 내면, 한 주 동안의 업무에 부담을 덜어주는 효과가 꽤 크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런 패턴을 좀 장기적으로 확장해 보면, 한 번쯤은 업무에서 업무에서 벗어나 생각을 정리하고, 앞으로 커리어를 이어나갈 계획과 마음의 준비, 그리고 에너지를 비축하는 시간이 필요하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건강도 좀 회복하고요. 배우고 싶었던 것도 배우고 책도 좀 읽으면서 일년을 보내보려고 합니다.

 

깨알자랑+약간의 에피소드

 

약간 에피소드가 있는데, 작년 고과 면담을 할 때 고과 마감과 발표하는 시점 사이에 약간의 텀이 있었는데, 그 즈음에 팀장님께 육아휴직을 쓰겠다고 말씀을 드렸거든요. 그런데 팀장님께서 웬일인지 굉장히 난감한 내색을 하시면서 정말로 쓸 거냐고 여러 번 물어보시더라구요. 꼭 사용을 하고 싶다고 말씀을 드렸고, 사실 육아휴직은 법적으로 보장된 것이기 때문에 거절할 수 있는 것도 아니긴 했었지요.

 

그런데 고과 통보 면담할 때 그런 말씀을 하시더라구요. 이번에 승진을 하게 되었다고... 진급을 했는데 바로 육아휴직을 간다는 게 모양새가 자연스럽지는 않아서 고민이 많이 되더라구요. 회사와 팀에 미안한 마음도 있고 ... 

 

장기적으로 보면 할만한것 같아요.

 

그래도 장기적으로 봤을 때는, 재충전을 하고 돌아와서 더 열심히 일하면 되겠다는 생각되겠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어요. 다행스럽게도, 그리고 너무 감사하게도 임원 분들께서도 장기적으로 보면 그것도 괜찮긴 하다 라고 말씀해 주셨고, 전력에는 손실이지만 개인을 위해서는 그런 선택도 괜찮은 것 같다라고 말씀해 주셔서 조금 용기를 얻을 수가 있었습니다.

 

마치며

 

사실 육아휴직을 하려면 금전적으로는 꽤 많은 부담을 안아야 합니다. 일단 소득이 줄어드니까 생활 수준을 긴축해야 되고 경제적인 기회를 뒤로 놓아야 한다는 부담이 있지요. 그런 측면에서 주 부양자가 육아휴직을 사용한다는 것은 꽤 많은 용기를 필요.로 하는 것 같습니다.

 

저는 다행히도 짝꿍이 육아휴직을 긍정적으로 생각해 주어서 별 어려움 없이 휴직할 수 있게 되었는데, 장기적으로 경제적인 계획을 어떻게 설계하느냐에 따라서 꼭 불가능한 것만은 아니라는 생각이 많이 들었습니다. 큰 틀에서 유익한 시간이 될 거라고 생각하고 있구요. 육아휴직 동안 집안일도 많이 하고, 아이들과 더 많은 추억을 쌓기로 결심했습니다.

 

가끔씩 육아휴직 스토리도 들려드리도록 할게요. 모두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올 한해도 하시는 일들 모두 크게 성취하시길 바랍니다.

반응형

댓글(13)

  • 2022.01.02 07:08 신고

    응원합니다. ^^

  • 2022.01.02 10:34 신고

    이때 아니면 기회 없죠^^
    잘 하셨어요
    저는 정말 칭찬 드려요
    저도 제인생 잘한일중 하나가 육아휴직이요
    돌아가도 저만 잘한다면
    아무도 저를 못건들죠
    쉴때 더 강해져서 가세요
    굿럭^^

  • 2022.01.02 23:55 신고

    늦게라도 많은 것들이 변해 왔네요
    아빠가 육아휴가도 받을 수 있다는 것도 예전에는 상상도 못하던 건데 ,,,
    세월이 가면서 이렇게 좋은 방향으로 바꿔가니 좋네요

  • 2022.01.03 01:51 신고

    정말 잘하신 선택입니다. 화이팅. ^^~

  • 2022.01.03 06:41 신고

    포스팅 잘 보고 가네요
    한주 한해 시작 잘 하세요~

  • 2022.01.03 07:56 신고

    육아휴직을 하면서 자식과도 가까워지는 것 같아요!!

  • 2022.01.03 15:59 신고

    휴식은 삶의 질과 비례하죠
    글 잘 읽고갑니다^^ 구독하고가요

  • 2022.01.03 19:50 신고

    팩토리님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항상 좋은 일들만 가득하기를 바라겠습니다!
    휴직도 잘 보내시고 오늘도 잘 읽고 갑니다!

  • 2022.01.04 01:41 신고

    승진도 하시고 육아휴직도 잘 신청하신 것 같아요.
    인생에는 언제나 재충전할 기회도 가져야 하니까요,
    벌써부터 육아휴직 스토리가 기되되네요~!!!

  • 2022.01.04 06:40 신고

    가끔은 휴식이 필요하면 쉬는것도 좋겠네요
    저도 현재 건강상 이유로 쉬고 있긴 합니다.

  • 2022.01.04 08:44 신고

    저도 육아휴직 들어가고 싶네요^^;;; ㅎㅎㅎ
    멋진 결정 응원합니다 🙌🏻🙌🏻

  • 2022.01.04 11:45 신고

    육아휴직도 써가면서 번아웃 오지 않게 해야지요

  • 2022.01.04 19:54 신고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Designed by JB FACTORY